자취생 초간단요리2015. 8. 26. 06:00

 

날씨도 어제부터 꿀꿀하고, 매콤 달작지근한 건 먹고 싶고, 고민고민하다가 시작한 것은

 

바로 "소세지 쏘야" 집에 있는 재료로 후다닥 만들어서 점심 반찬으로 먹으려고

 

요리 시간을 꽃 피워 봤습니다 >ㅡ<

 

간단히 재료를 말하자면, 소세지2개, 파프리카 1/2, 참기름1, 올리고당1, 고추장1,케찹6, 다진마늘

 

이렇게 간단하답니다~ 자 이제 만들어볼까요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순서대로 참기름 1큰술, 올리고당1큰술, 고추장1큰술, 케찹 6큰술(케찹은 눈대중으로 쭉짜서 넣었요)

 

이렇게 넣고 쉣키~ 쉣키~ 신나게 섞어주면 맛있는 쏘야 양념장 완성 입니다.

 

요렇게 양념해서 떡꼬치에 발라 먹어도 맛있구요~ >ㅡ<

 

아니면 케찹이랑 고추장 비율을 조금 바꿔서 떡볶이 양념으로 써도 맛있어요~

 

이것저것 만들다보니, 결국 양념 만들때 들어가는 재료는 비슷비슷하나

 

비율 차이더라구요~~ 한번 활용해 보소 은근 맛있습니다 : )

 

 

 

 

 

 

짜잔! 이렇게 완성된 양념장을 한쪽에 잘 두고요~ 뭐가 그냥 보면 초고추장 같기도 하네요

 

보기엔 이래도 아까 사진에 있는거 제대로 다 섞인거 맞습니다 맞고요 >ㅡ<

 

이제 파프리카와 소세지를 썰어볼까요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소세지는 육질이 살아있는 기다랗고 비싼 소세지를 2개 를 열심히 썰었구요

 

파프리카는 빨강거랑 노랑거랑 총총 썰었지요 ~~ >ㅡ<

 

전 파프리카보다 소세지를 더 좋아하므로 소세지를 더 많이~ 썰고

 

마늘은 예전에 잘 다져서 네모네모모양으로 잘 얼려둔 것을 사용하였습니다

 

자취할 때 파랑 마늘 보관하기 어려우셨죠?

 

파는 다 썰어서 냉동 보관! 마늘도 다 다져서 딱 쓸 만큼씩 네모낳게 해서 냉동보관!

 

막상 썰고 다진 때는 어려워도 그 이후에 쓰기에는 아주 최고입니다!

 

간편하고 좋아요 : )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저의 미니미니 후라이팬~( 조금 더러워 보이는건 사진이 이상한거에요 ) 에 기름을 두르고

 

마늘 투척!!!

 

우선 마늘이 얼어있으니, 열이 가해져서 풀어질 때까지 먼저 볶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그후 각양각색으로 썰어놓은 파프리카 투척! 전 노랑색보다 빨강색이 좀 더 맛있던데,

 

조금 더 달아요~ 아주 미세하게 말이죠 : )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 후 요로코롬 달달 볶아줍니다~ 마늘과 함께 볶아지니까 향이 아주 좋더라구요~

 

담엔 버섯야채볶음을 해야겠어요~~ 냉장고에 새송이 버섯이 있는데,

 

일단 벌써 볶기 시작했으니, 그걸 썰어 넣는건 패스하고 오늘은 소세지만 넣겠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두둥! 소세지에 가려 파프리카가 잘 보이지 않네요~ 괜찮아요~ 저는 소세지를 더 좋아하니까~

 

볶는 주걱은 자취생에게 사치입니다. 열심히 숟가락으로 볶아줍니다 : )

 

소세지가 어느 정도 익었다면, 이제 소스를 부어야 겠죠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생각보다 소스를 많이 만들어서 2/3정도 만 넣었는데요

 

음~~ 냄새 좋고~ 열심히 만드는 보람을 느끼며 볶고 또 볶습니다.

 

타지 않게 중약불에 놓고 볶아주세요~

 

볶는 건 불맛이라고 하시던 어머니 말씀이 생각나지만, 전 아직 요리에 신이 되지 못하였기에

 

탈까바 겁이 나서 약불로 달달 볶았습니다~ 양념이 소세지와 파프리카안에 베이는 시간도 들고 해서

 

약불이 좋더라구요 >ㅡ<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짜잔! 요로코롬 다 볶앗습니다. 밥반찬으로 제격이죠~>ㅡ<

 

매콤하니 달작지근하기도 하고 살짝 톡 쏘는 케찹맛도 나는 것이 아주 좋습니다.

 

저번에 만든 꽈리고추랑 같이 해서 밥을 먹어야 겠군요!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락앤락 통에 담아 깨까지 솔솔 뿌리니, 아~ 요번 요리는 성공인듯 싶습니다.

 

짭짤하게 하고 싶지 않으시다면 저보다 양념을 더 적게 만드셔서 넣어도 되요~

 

저는 짭쪼롬하니 밥반찬으로 먹기에 제격이게 만들었지요~ >ㅡ<

 

자취의 재미는 또 이렇게 요리하는 쏠쏠한 낙이 있는 것도 같습니다.

 

모두 맛있는 식사하시길 바래요

 

지금까지 자취in 이었습니다.

 

 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정말 쉬워보여요~
    오늘 도전 ㅎㅎ

    2015.08.26 07:0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2. 자취요리중 소세지가 최고죠 잘보고 갑니다. ^^

    2015.08.26 07:19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3. 자취생들에게딱인반찬이네요..화이팅하라고꾹누루고가요~

    2015.08.26 08:0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4. 정말 간단한 요리로 배를 채울수 있네요.
    잘 보고 갑니다. ^^

    2015.08.26 08:1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5. 쏘세지 야채복음 맛있꼣네요 ㅎ

    2015.08.26 09:0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6. 엇, 저 소세지 정말 맛있을거같은데요?!
    탱글탱글하니 씹는맛이 좋을거같아요 > <

    2015.08.26 10:10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7. 혼자 해먹는 재미를 느끼면 자취도 그리 힘겹지만은 않은것 같아요.
    맛나게 잘 하신듯 합니다. ㅎㅎ

    2015.08.26 10:5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8. 완전 맛나보이네요 ^^
    저도 만들어둬야겠는데요 ㅎㅎ

    2015.08.26 11:3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9. 으~~~~ 요런반찬 좋죠!!
    옛날 도시락 반찬이 생각이 나네요~~
    우리 아이도 좋아할것 같네요 참고해봐요~~^^

    2015.08.26 11:4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0. 요즘 소세지가 없어서 못먹었었는데 정말 최고의 야식이지요 ㅎㅎㅎ

    2015.08.26 15:27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1. 소세지에 케챱이면
    밥도둑 반찬이죠!^^

    2015.08.26 15:27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2. 쏘야 만드는법 어렵지 않네요.
    예전에는 메뉴에 쏘야가 있었는데, 요즈음 없어진 메뉴가 된거 같아요.
    술집에서 먹을 수 없다면, 제가 직접 만들어서 먹어야겠네요.
    이렇게 만들기 쉽다면, 저도 도전해야겠네요.ㅎㅎ

    2015.08.26 15:39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3. 먹음직 스럽습니다^^

    2015.08.27 02:4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