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취생활속 일상2015. 10. 15. 06:00

 

 

 

 

 

날씨도 부쩍 쌀쌀해지고 아침저녁으로 입김도 송송 나더라구요

 

얼큰하고, 뜨끈뜨끈한 것도 먹고 싶고 해서 친한 동생이랑 오랜만에 감자탕을 먹으러 갔습니다

 

小 자 시켰는데 굉장히 양이 많아서 깜짝 놀랐습니다

 

얼큰한 국물에 당면, 콩나물, 쑥갓, 부추까지 칼칼하니 좋더라구요

 

고기도 엄청 들어 있어서, 배를 부여잡고 먹었습니다

 

워낙 탕종류나 국밥종류를 좋아해서 잘 먹는데,

 

어쩌다보니 감자탕은 올해 들어 2번정도 밖에 못 먹은 것 같더라구요

 

탕을 먼저 먹고 볶음밥을 해먹는 것도 좋아하지만,

 

오늘은 그렇게 보다는 흰쌀밥을 국물에 말아먹거나 고기랑 같이 먹고 싶어서

 

공기밥도 처음부터 같이 시켰습니다 >ㅡ<

 

처음엔 감자탕인데 감자가 없는 줄 알고 뼈다귀탕인가 했는데,

 

감자가 아래에 가득 들어있었습니다

 

너무 많아서 좀 남길 정도였다니까요?

 

역시 추워지는 날에는 뜨끈한 국물과 고기를 먹어야 하는 것 같습니다

 

친한 동생도 감기기운이 있었는데, 이거 먹고 금방 감기가 나았으면 좋겠네요

 

너무 오랜만에 같이 먹는 밥이라 더 맛있었던 것 같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두둥! 고기를 하나 똭 건져서 발려 먹기 시작했습니다.

 

고기에 와사비장을 톡톡 찍어먹으면 그렇게 꿀맛일 수가 없는데요

 

소화 안되던 뱃속도 좀 자자들어서 거한걸 먹었는데 괜찮더라구요 

 

역시 하루 한 끼를 먹게 되면, 조금 속이 덜 부담스러운 건가 싶기도 합니다 

 

뼈찜도 개인적으로 굉장히 좋아하지만, 저는 뼈찜보다는 감자탕을 더 선호하는 편입니다

 

고기가 왠지 이게 더 많은 것 같기도 하고, 

 

진한 맛이 뼈찜보다는 감자탕이 더 큰 것 같아서 좋아하지요 

 

조금 더 뼈찜은 맵고 단맛이 강하다보니, 소주 안주로 먹게 되기도 하고,

 

정말 스트레스 받았을 때 맵게 먹어서 스트레스를 날리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 

 

밥이랑 먹기에는 진하지만 깔끔한 감자탕이 더 좋더라구요 

 

이 집도 처음 가본 집인데 가격도 부담되지 않고, 

 

맛도 좋고, 양도 푸짐하고 합격점 만점이었습니다. 

 

동생도 맛있다면 잘 먹고, 양이 줄었다고 했는데, 끝까지 쏙쏙 먹는 걸 보니,

 

입에도 잘 맞았던 것 같습니다.  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같이 나온 깍두기와 배추김치~ 깍두기는 알맞게 익어서 좋고, 배추김치는 갓담궈서

 

제 입맛에 딱이더라구요 감자탕이 다시 보글보글 끓기 전에

 

흰밥에 배추김치랑 몇입 먹엇는데, 아~ 정말 맛있었습니다

 

역시 흰밥에는 배추김치죠 ㅎㅎ 탕에는 잘 익은 깍두기고 말입니다

 

자취를 하다보니 김치가 금치같게 여겨지는 저인지라

 

김치를 원래 좋아하지만 더 좋아하게 되버리는 것 같습니다

 

동생은 감자탕만 열심히 먹지만 전 열심히 김치도 해치웠답니다

 

집이랑도 가게가 가까워서, 자주 오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

 

같이 나온 고추를 아무생각 없이 먹었다가 청양고추의 매운맛에

 

된통 혼나기도 했는데요. >ㅡ<

 

와우 지금 생각해도 짜릿하네요 아저씨들은 청양고추 잘 드시던데

 

저는 아직 청양고추의 매운맛을 맛있게 먹기엔 어린가 봅니다

 

매운걸 좋아하지만, 이렇게 청양고추만 따로 장에 찍어 먹는 거는

 

여간해서 힘들더라구요. 좋아하시는 분들이 있다면

 

저는 살짝 존경스럽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살도 뼈가 푹 삶아져서 잘 발라지더라구요 >ㅡ<

 

뼈끼리도 잘 분리되고 말이죠~ 뼈짐이든 감자탕이든 등갈비든

 

고기는 들고 뜯어야 제 맛인 법!

 

뼈를 속속히 분리해가며 신나게 식사를 하였는데요

 

끝에 같이 나온 수제비와 면사리도 넣고 한번 더 끓여서 먹는데

 

수제비가 감자 수제비여서 그런지 더 쫀득하고 맛있더라구요

 

들깨도 가득 들어있어서 고소하고, 국물도 한번 더 끓여서 더 진해지고

 

역시 감자탕의 마무리는 수제비가 아닐까 싶습니다

 

동생도 연신 배부르다면서 계속 먹는데, 탈 안났나 모르겠네요

 

저희가 좀 늦은 저녁을 먹으러 간거였는데, 그 때도 테이블에 가득 손님들이 있었던 거 보면

 

맛있는 집으로 인기가 많은 곳을 잘 걸려 들어왔구나 싶었습니다

 

먹자 골목 안에 있는 거라, 왠간해선 다 맛있는 집들이 즐비해 있을 거라 예상했지만

 

기대이상의 퀄리티에 더 기분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

 

동생은 정말 오랜만에 저와 밥을 먹는다며, 종종 같이 먹기로 약속을 했는데

 

시간이 잘 맞아야 또 먹을 수 있을텐데

 

올 겨울에는 잘 맞기를 바래봅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역시 밥을 먹고나서는 커피죠~ 이게 진짜 습관이 된 것 같습니다.

 

예전에는 커피를 잘 안 마셨는데 심지어 고3때도 커피를 잘 안 먹었는데

 

요즘은 버릇처럼 식사를 한 후에 커피를 마시러 가는 것 같습니다

 

물론 오늘은 동생과 못다한 이야기를 하겠다는 핑계삼아 간 것도 있지만

 

역시 커피는 카페라떼가 좋은 것 같습니다

 

아메리카노를 즐겨 먹었었는데 어느 순간 조금 더 고소한 라떼로 제가 갈아탔더라구요

 

달달한 모카를 먹기에는 너무 텁텁하고, 아메리카노를 먹자니 너무 쓸 것같고

 

절충안이 라떼 였던 것 같습니다

 

다른 카페에 가서 도 항사 라떼를 먹지만, 유독 투썸을 가면 바닐라라떼를 먹게 되는 것 같긴 합니다

 

투썸에 바닐라라떼가 맛있거든요 >ㅡ<

 

무튼 신나게 수다도 떨고 커피도 한잔 하고, 든든한 저녁식사도 하고

 

이런 소소한 행복이 오늘도 있어서 참 좋았던 것 같습니다

 

여러분들의 오늘에 소소한 행복은 무엇이셨나요?

 

항상 하루 하루 행복한 일들이 있었으면 합니다.

 

지금까지 자취in이었습니다

 

 

 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감자탕 너무 먹고 싶네요

    2015.10.15 07:1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2. 요즘 감자탕, 부대찌개가 재철인거 같네여
    저도 시간내서 한번 먹으러 가야겠어여

    2015.10.15 09:13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3. 감자탕에 소주 같이 먹어도 맛있는데...쩝쩝 ㅎㅎㅎㅎㅎ
    저도 오랜만에 먹고싶어지네요 ㅠㅠ

    2015.10.15 10:02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4. 감자탕 생각나는군요~~
    감자탕에는 야채가 많아야 좋더라구요^^
    좋은 하루 되세요^^

    2015.10.15 10:10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5. 후식으로 커피가 최고.. 저도 하루에 커피 3잔 마시는 커피중독자

    2015.10.15 11:4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6. 사진만 봐도 몸이 따뜻해지는 거 같아요! ㅋㅋ

    2015.10.15 13:52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7. 오홋~ 정말 맛나죠 감자탕 ㅎㅎ

    2015.10.15 14:2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8. 사진보는 순간 급 아밀라아제가 입안에 가득입니다. ㅜㅜ
    진짜 지금부터 감자탕의 성수기가 되겠네요 ㅎㅎ

    2015.10.15 14:3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9. 헐~감자탕에시래기가아닌부추와콩나물이..
    맛이어떨지궁금하네요..

    2015.10.15 16:30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0. 밥볶아서 먹고싶네요~~

    2015.10.15 18:3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1. 저도 식후에 물이 아닌 커피를 찾게 되더라구요. 안먹으면 뭔가 부족한 것 같은 기분이 들더라구요 ^^

    2015.10.15 21:1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